사천시민참여연대


 

 

 

 

 

ID:
PW:

    홈으로

    공지사항

    연대활동상황

    시민시대신문

    시민게시판

    사천시민포털

시민연대 홈페이지 검색

 

 

 

등록번호 : 경상남도 다01408호(주간) 2010. 2. 18.등록
발행처 : 사천시민참여연대 / 전화 : (055) 854-8836
인쇄처 : 성우인쇄출판사 (055) 832-2477



  업무간사(2021-11-25 15:02:46, Hit : 19, Vote : 7
 http://4000simin.org
 윤석열 “민항기 MRO는 인천이 효율적, 사천은 생산성 떨어져”


▷ 비수도권 공동화를 가속화하는 무지 행위

▷ 윤석열, 서부경남 도민의 생존권 위협 망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경남 사천이 아닌 인천에서 민항기에 대한 항공정비산업(MRO)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경남도민들의 비난이 확산되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10월 7일 인천 남동구 구월동 국민의힘 인천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천에서 새로 시작되는 산업 중 비교우위에 있는 산업을 발전시켜야 하는데, 바이오와 MRO, 수소, 로봇 등이 있다”며 “당장 고용수요가 많이 날 분야가 MRO인데, 이들 분야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고용창출 하는 게 인천지역 공약”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발전한 MRO의 기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항공정비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공항경제권을 개발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경남 사천지역 정치권은 최근까지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을 유치해 MRO사업을 추진하려는 게 현행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는 등 지역갈등 조장에 앞장서고 있다.
이 같은 경남 사천지역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 하냐는 질문에 윤 후보는 “민항기 정비를 사천까지 가서 하는 것은 생산성이 떨어지고 비효율적이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인천에 있는 민항기를 사천까지 끌고 가서 정비하는 게 합당한지 (의문이다). 사천은 전투기와 군용기에 대한 MRO사업을 하는 게 맞다”며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많은 항공기의 정비는 인천에서 하는 것이 효율적이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그는 인천지역 발전 방향으로 기업발전을 이뤄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의 전통산업들을 디지털 전환하고 생산성이 더 높은 기업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이 ‘셰어’(share·공유하다)하는 연구소를 만들어 이 연구소를 공유하면서 기술을 축적해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싱가포르와 같이 아시아 금융허브로, 국제도시로 되려면 정부가 규제를 과감히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중소기업에 충분한 금융지원을 해주는 것이 자신이 갖고 있는 기본적인 중소기업 육성방안”이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을 홍콩이나 싱가폴과 같은 시스템을 적용하기에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항공MRO사업(민항기) 인천국제공항의 중심으로 MRO의 기반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공항 경제권을 개발할 계획이라는 공약 발표는 국토균형발전과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환경, 공해, 교통, 주택난 해소에 역행하는 공약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현실을 전혀 모르는 무지한 소리라고 비판을 받고 있다.

항공MRO사업은 지난 2015년 1월 박근혜 정부 당시 국내 약 1조3000억 원의 항공MRO사업비용 해외 유출 방지에 따른 국내 전환으로 고용창출 등 실업난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그 후 문재인 정부가 국토균형발전과 KAI 민항기 개발 기술 향상을 위해 KAI가 있는 사천으로 MRO사업을 지정 확정한 국가 정책 사업이기도 하다.
현재 수도권은 집중화로 인한 인구 과밀화로 해마다 환경공해와 교통, 주택난 해소를 위해 천문학적 국민 혈세를 투입하고 있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야당(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인천지역 항공MRO사업(민항기) 조성 공약은 국가국토균형발전을 저해하고 비수도권(지방) 공동화(空洞化)를 가속화시키는 발상으로 용인할 수 없는 망언이라 비판의 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또한 많은 경남도민들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실정도 모르는 사람이 제1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것이 참으로 한심하고 부끄러운 모습이라 비난했다.
특히 윤석열의 인천국제공항 중심으로 항공MRO사업 추진 공약은 사천시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망언으로 이곳 주민들의 규탄의 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운영국-




KAI, 유무인 복합미래형 무기체계 개발
“탈원전 전력손실, 30년 뒤(2050년) 1000조원” 국회 입법조사처 첫 계산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인/터/넷/ 검/색

 

Untitled

광고문의(T.854-8836)

 

 

 

 


사천시민참여연대 / Sachun People Solidarity Participatory Democracy
664-060 / 사천시 구미2길 119-2(송포동) / 전화 :(055) 835-8836, 854-8836 / 팩스 : (055) 832-9790